카테고리: 대출뉴스

같은 자동차대출인데…은행, 캐피탈 금리 차이

B씨는 최근 차를 바꿨다. 잘 하는 현대자동차 판매원을 통해 중형차를 구입하면서
그가 소개하는 대로 현대캐피탈에서 돈을 빌려 대금을 지불했다.
하지만 며칠 후 친구의 이야기를 듣고 입맛을 잃었다. 똑같이 자동차대출을 받으면서고 캐피탈이 아닌
은행의 오토론을 활용한 친구는 B씨보다 금리를 2% 포인트나 낮게 적용 받았던 것이다.

자동차는 ‘현대인의 발’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거의 필수품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다만 한 번에 수천만원의 현금을 내놓기엔 부담스럽기에 많은 소비자들이 별다른 고민 없이
자동차 판매원이 권하는 대로 캐피탈로부터 돈을 빌리는 경우가 흔한 모습입니다.
캐피탈 보다는 은행의 자동차대출을 활용하는 것이 금리나 수수료 등에서 이득을 보는 케이스가 잦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는 부분입니다
신용등급과 개인상황에 맞게 선택

자동차대출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은행으로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을 볼 수 있습니다.
신한은행 ‘마이카대출’의 촤저금리는 연 4.92%며, 우리은행 ‘우리V오토론’의 최저금리는 연 5.48입니다
반면 캐피탈의 평균금리는 연 5.85 ~ 7.95%이다.
캐피탈업계 1위 현대캐피탈의 자동차대출 금리(36개월 기준)는 연 5.9% ~ 7.95%이며, 아주캐피탈은 연 4.5% ~ 8%를 적용합니다.
뿐만 아니라 캐피탈에서 빌리는 돈은 대출이 아니라 할부로 처리되므로 할부튀급수수료 (연 3 ~ 3.9%)가 붙습니다.
수수료까지 계산하면 실제금리는 연 9 ~ 11% 수준이 됩니다. 은행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치 입니다.
단순히 금리만 유리한 것뿐 아니라 캐피탈에서 돈을 빌리면 신용상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어
신용이 건전한 소비자일수록 은행에서 자동차대출을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캐피탈업계는 은행권은 통상적으로 신용도가 높은 (1 ~ 6등급) 고객에 한해 대출이 이뤄지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낮은 고객에게도 돈을 빌려주는 이점도 있습니다.
캐피탈업계는 자동차 회사와 제휴를 맺고 무이자 및 저이자의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므로
여신금융협회(www.crefia.or.kr)를 통해 구입하고자 하는 차종의 대출금리를 알아보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대출이 이뤄지는 절차는 캐피탈 쪽이 월씬 짧고 편리하며, 고액 대출에서도 유리합니다.

신규대출 연대보증 폐지

무서운 보증의 부작용, 국가가 나선다
금융권의 신규 연대보증이 폐지돼 120여만명이 혜택을 보게 됐습니다.
또 기존의 연대보증자는 향후 5년에 걸쳐 채무 지원으로 연대 보증 문제를 해결받습니다.
시중은행에 이어 제2금융권까지 신규 연대보증을 금지됩니다.
지난해 5월 연대보증을 원칙적으로 폐지한 시중은행들은 대출 신규와 갱신 시에는 연대보증을 세우지 않고
기존에 연대보증으로 묶인 대출을 연장할 때만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예외 조항 또한 2017년까지 5년간만 적용됩니다.
금융 당국이 제2금융권의 연대보증을 철폐하기로 결정한 데 따라 위의 대부업체도 제도권 금융사가 아니기 때문에
준수할 의무는 없지만 대형 업체들이 소비자 보호 추세에 맞춰 자율적으로 동참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 업체들이 대부업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나머지 대부업체들도 조만간 연대보증 폐지에
동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럴 경우 현재 1만여명에 달하는 기존 대부업체 연대 보증인들은 국민행복기금에
채무 조정 등을 신청해 채무 부담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하지만 연대보증이 모두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개인 사업자 대출 시 연대보증이 예외적인 경우에만 남습니다.
사업자등록증상 ‘공동대표’, 법인 대출.보증 보험은 지분 30% 이상을 가진 대주주, 대표이사 중 1면만 가능하고
차량 구매 대출은 장애인과 생업을 위한 차량 구매 시에만 연대보증이 허용 됩니다.

 

연대보증, 내몰린 사람들의 대책

기존 연대보증 피해자는 국민 행복기금에 채무조정 신청을 통해 채무 감면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고,
나머지 기존 연대보증 계약은 앞으로 5년간 채무조정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단계적으로 없앨 예정입니다.

외환위기 당시 도산한 중소기업의 연대보증을 섰다가 신용불량자가 된 11만명에 대한 채무조정은 7월부터 시작 됩니다.
1997~2001년 도산한 중소기업에 대한 연대보증 채무가 현재까지 남아있는 이들이 지원대상이고
총 연대 보증 채무 원금이 10억원 이하여야 합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권의 연대보증제도 개선에 대해 수시로 모니터링을 하고 내년 1월에 종합 점검에 나설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