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금융권

금융기관은 크게 제1,2금융권으로 나눠진다.

1금융권(banking sector)은 은행이다.
은행에는 시중, 지방, 특수은행과 농업협동조합중앙회의 신용사업부문,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의 신용사업부문까지 포함된다.

반면에 은행에서 취급하는 금전신탁저축은 제2금융권으로 분류된다.
제2금융권(non-banking sector)은 은행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를 통칭하는 것으로 보면된다.
즉 증권회사, 보험회사, 투자신탁회사, 종합금융회사, 상호저축은행(옛 상호신용금고) 등을 총칭하는 말이다.

최근 제3금융권이란 용어도 등장했다.
파이낸스사등 신규 금융기관을 일컫는다.

한국은 1960년대 이래 고도성장 경제정책으로 인하여 높은 인플레이션과 기업의 만성적인 자금의 초과수요로 인해 은행을 중심으로 한 제도금융 시장과는 달리
광범위한 사금융시장이 발달하여 금융의 이중구조가 심화되어왔다.
이러한 사금융을 제도금융권 안으로 흡수하고 경제발전에 필요한 자금수요의 다양화를 꾀하기 위해 7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제2금융권이 설립되어 발전해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