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의 시작부터 삭제까지, 연체의 모든 것

>> 삐끗하면 연체하기 쉽상이다.

조금만 관리가 소홀하면 연체의 늪에 빠지는 것은 아주 쉬운 일입니다.
우리는 일상 생활에서 신용을 담보로 한 거래를 거의 매일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편리하게 사용 하는 신용카드, 한 달에 한 번 납부하는 휴대폰 단말기 요금,
각종 공과금이나 세금 등 비교적 작은 금액이지만 개인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대부분 큰 금액을 연체 했을 경우 문제가 생긴다고 오해하기 쉬운데
작은 금액을 반복해서 연체 할 경우에도 이에 못지않은 신용등급상의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적은 금액을 연체하더라도 연체 빈도가 잦거나 연체 기간이 길면 등급하락의 원인이 되는 것입니다.

>> 연체의 기준은 무엇인가.

연체의 기준은 금융 기관마다 다릅니다.
심지어 연체 기록이 지워지는 기준 역시 금융 기관별로 상이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 10만원 이상을 5일 이상 연체하거나
– 비 금융권에서 10만원 이상을 3개월 이상 연체하는 경우
– 세금 공과금을 1000만원 이상, 1년에 3회 이상 연체하는 경우
등을 연체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연체가 이루어질 경우 신용 등급 하락은 물론 연체 기록이 남기 때문에
필요한 때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90일 이상 연체가 지속될 경우 장기 연체자로 분류되어 향후 5년 간 연체 기록이 남을 수 있으니
연체가 발생했다고 하더라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 연체 기록은 언제 지워지는가.

– 90일 이상 연체 될 경우 5년 간 연체 기록이 남을 수 있다는 앞선 언급은
연체 내용이나 기관 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내용입니다.

– 보통 쉽게 할 수 있는 신용카드나 휴대폰 단말기 요금 등과 같은 연체는
90일 이내에 처리 할 경우 기록이 남지 않고, 90일을 초과하면 1년간 기록이 남게 됩니다.

– 하지만, 신용정보회사는 모든 연체 기록을 5년간 보관합니다.
때문에 90일 이내 변제를 하면 괜찮다는 생각이 아닌, 처음부터 연체를 하지 않겠다는 노력이 중요합니다.
신용정보회사의 신용정보는 금융 거래는 물론 계약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기 때문에
애초에 연체 기록을 남기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현명합니다.


홍보배너링크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